언론보도

`書 회화`와 만나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,935회 작성일 07-09-09 21:21

본문

국제신문 2001/03/01일자 기사

`書 회화`와 만나요

부산 중견 서예가 벽천(碧泉) 이규남씨가 15번째 개인전을 마련했다. 부산시청 2층 기획전시실에서 5~10일 열리는 이번 개인전에는 전통서예 서화작품 등 모두 66점이 출품된다. 이씨의 작품중에는 민족 정신이나 나라 사랑을 일깨우는 내용을 담은 대형작품들이 다수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.

그중 하나가 노산(鷺山) 이은상(1903~82년)선생의 서사시 ‘조국강산’을 옮겨 적은 2.4×16곒 크기의 대형병풍. 삼천리 강산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노래한 주옥같은 시어가 독특한 서체와 만나 감동을 증폭시킨다.

글씨를 모르고서는 서화작품을 그릴 수 없다는 게 이씨의 생각. 그래서 전예해행초서 등 서예 기본 5체를 능숙하게 다룬 전통 서예작품 15점을 선보인다.

글씨와 그림을 접목한 ‘서 회화’라는 장르도 선보인다. 상형성과 조형성을 가진 한자를 회화적 영역으로 끌어 들인 작품들이다. 현대 한국화에서 볼 수 있는 원색을 채용하면서 뜻글자인 한자를 조형미 있게 재구성했다.

추상적인 선묘로 도자기와 사슴 해와 달 등이 배경으로 그려지고 있으며 그 위를 힘찬 필법을 보이는 한자들이 꿈틀거리고 있다.

이씨는 이번 개인전을 계기로 독립선언문이 명기된 대형 항아리를 부산시에 기증한다.

016-517-9733 / 서동오기자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20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